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앞니 벌어진 ‘치간이개’ 원인과 치료법은

2021-11-15 14:43, 강은태 기자 [XML:KR:2101:병의원]
#들어보니 #유디치과 #앞이 #치간이개 #박대윤
박대윤 치과전문의, “치간이개는 선천적인 치아 부족 등 발육 장애 등이 원인일 수 있지만 노화가 원인인 경우가 많다”
박대윤 치과전문의(유디두암치과 원장)
박대윤 치과전문의(유디두암치과 원장)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치간이개’ 또는 ‘정중이개’라고 불리는 벌어지는 앞니의 원인은 무엇이고, 치료법엔 무엇이 있는지 박대윤 치과전문의에게 지세히 들어봤다.

◆노화로 벌어지는 앞니, 충치·치주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성인에게 나타나는 치간이개는 선천적인 치아 부족, 왜소치, 기형치 등 발육 장애 등이 원인일 수 있지만 노화가 원인인 경우가 많다.

나이가 들면 치아를 잡아주던 잇몸의 탄력이 줄어 치아가 벌어지는 원인이 된다. 특히 40대를 기점으로 우리 몸의 노화가 진행되면서 치열 변화 속도도 빨라진다.

치주질환 유병률이 증가하면서 치아를 잡아주는 잇몸뼈가 줄어들고, 치아와 잇몸을 연결하는 치주인대에 발생한 염증이 치아를 압박해 치아가 벌어질 수 있다.

따라서 앞니가 벌어지면 외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음식물이 들어가 충치나 잇몸질환이 발생하는 2차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 틈을 메우는 수복치료를 받는 것이 구강 위생 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환자 치아 상태에 맞는 치간이개 치료법 고르는 것이 중요해

벌어진 치아를 메우는 방법 중 복합레진은 치아와 비슷한 색상의 재료를 치아 틈에 채우는 방식이다. 치아를 삭제하지 않고, 치료 기간이 길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영구적이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변색이 일어나거나 레진과 치아 사이에 층이 발생할 수 있다.

라미네이트는 치아를 최소 삭제해 인조 손톱을 붙이듯 세라믹으로 제작된 얇은 인공 치아를 부착하는 방법이다.

본인 치아와 비슷한 심미적 개선 기능이 있지만 치아를 삭제해야 하는 부담과 접착력이 저하되면 보철물이 파절되거나 탈락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앞니 일부를 삭제한 뒤 치아 모양 보철물을 모자처럼 씌우는 크라운 치료, 앞니에만 교정용 브라켓을 장착해 치아를 이동시키는 교정치료 등이 있다.

환자에 따라 치아 벌어짐의 원인과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적합한 치료법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치간이개 치료법 관련 이미지 (사진 = 유디치과)
치간이개 치료법 관련 이미지 (사진 = 유디치과)

◆건강한 잇몸 관리로 치아 벌어짐 예방…이쑤시개 대신 치실 사용 권장

치아 벌어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꼼꼼한 양치질과 주기적인 스케일링으로 건강한 잇몸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바스법을 이용하면 잇몸 마사지 효과도 있어 잇몸 건강 관리에 효과적이다. 칫솔모를 45도로 기울여 잇몸과 치아 사이에 밀착시킨 뒤, 칫솔모가 살짝 잇몸 안쪽으로 들어가게 한다. 그 상태에서 앞뒤로 가볍게 10회 정도 진동을 주어 잇몸 마사지를 한 후 치아 방향으로 쓸어준다.

치아 사이에 낀 음식물을 빼기 위해 이쑤시개를 습관적으로 사용하면 치아 사이를 넓게 만들고 잇몸을 찔러 상처를 입힐 수 있다.

이쑤시개 대신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평소 이갈이 습관,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자주 먹는 습관 등이 있다면 잇몸에 무리를 줄 수 있어 개선하는 것이 좋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3편-비상금대출편

 

[AD]넷마블
[AD]KB금융지주
[AD]컴투스
[AD]CJ
[AD]현대카드
[AD]경기도시공사
[AD]KT텔레캅
[AD]종근당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