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목포시, 유달경기장 매각 대금 사용 체육인 ‘배제’ 주장

2022-05-27 17:48, 윤시현 기자 [XML:KR:1904:사회/단체]
#목포시
“포퓰리즘적 행태...체육관련 대금을 선심쓰듯 사용 체육 배제 행정” 비난
목포시 종합체육관 40%공정율의 공사 현장 (사진 = 자료사진)
목포시 종합체육관 40%공정율의 공사 현장 (사진 = 자료사진)

(전남=NSP통신) 윤시현 기자 = 목포시가 종합경기장을 매각해 발생한 금액을 사용하면서 조례를 무시하고 체육인들을 배제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목포시 공유재산관리조례에 따라 매각 재산의 사용은 체육관련 예산으로 사용되어야 한다는 조항에 대한 해석 때문이다.

조례에는 “시장은 공유재산을 매각한 때에는 그 매각대금을 매각재산에 상응하는 새로운 재산조성비에 충당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그런데 시는 조례 규정과 달리 937억원에 매각금액 중 지방채 상환에 100억원, 주민숙원사업 및 재난지원금 지급에 226억원을 편성해 집행했다.

체육인 A씨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민숙원 사업이나 재난지원금을 유달경기장 매각대금으로 지출한 것은 규정위반이라 할 수 있다”며 “표를 얻기 위한 포퓰리즘적 행태이다. 가장 분노하는 것은 매각대금의 사용에 있어서 체육인들을 배제한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시의원들이 대부분인 시의회가 자신들의 선거를 위해 주민숙원사업을 선심 쓰듯이 집행하고 치적이라고 자랑하는 행태야 말로 정치의 퇴행”이라고 주장하며 “민주당은 자숙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제 눈앞에 다가온 큰 행사에 오실 손님 맞이를 위해 우리 시민이 무엇을 고민하고 해답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시민과 체육인들의 뜻을 통합하고,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우리 시에 던져진 숙제에 대해 서로를 이해하며 ‘현답’을 찾을 수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목포시 관계자는 “유달경기장 매각 수입금에 대한 재원 활용방안은 시의회 사전 보고 등 의견수렴 후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목포시는 종합 경기장 건립에 209억원, 스포츠인프라 시설에 4억 3000만원, 지방채 상환에 100억원, 주민숙원사업 및 재난지원금 지금에 226억원을 집행했다.

 

NSP통신 윤시현 기자 nsp27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한화그룹
[AD]하나금융그룹
[AD]종근당
[AD]부영
[AD]우리은행
[AD]LG유플러스
[AD]한미약품
[AD]보령제약
[AD]SK브로드밴드
[AD]한진_세상의 모든 물류지식
[AD]호텔신라
[AD]GS건설
[AD]동아제약
[AD]휴온스글로벌
[AD]저축은행중앙회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