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정부 게임제작업체에 844억 투자했지만 미출시 게임 67개…먹튀?

2022-10-05 16:58, 이복현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류호정의원 #문체부 #게임제작지원사업
작년 게임 제작 업체 214억 지원했으나 실제 출시는 절반 수준
 (사진 = 류호정 의원실)
(사진 = 류호정 의원실)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최근 5년간 ‘게임 제작 지원’ 사업을 통해 업계에 총 844억을 투입했으나 실제 출시되지 못한 게임 수만 67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에는 214억을 지원했으나 협약 기간이 종료된 지 1년 가까이 지난 현재 68개 게임 중 31개 게임은 여전히 출시 미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의 명확하지 않은 가이드라인이 저조한 성과의 원인 중 하나로 뽑히고 있다. 가이드라인은 8~9개월 내 게임 제작을 마치도록 강제하고 있어 미래 게임 경쟁력 확보를 위한 본 사업의 한계가 드러난 것이다.

게임 특성마다 제작 소요기간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일률적인 협약기간은 부실한 콘텐츠, 심지어는 미출시로 종료되는 사업비율의 증가로 이어진다는 지적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류호정 정의당 의원실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출시된 게임이 있었음에도 사업에 다시 선정된 게임사가 4곳이었는데, 이 중 2곳은 4회 이상의 정부지원금을 받았다.

반면에 84.8%의 게임사는 단 한 번 제작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외 게임사 4곳은 베트남, 태국, 광저우 등 해외 오프라인 전용 게임 제작 목적으로 13억을 지원받아 세금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서비스되지 않는 게임을 제작했다.

이 밖에도 폐업한 업체는 3곳, 서비스가 종료된 게임은 4개로 나타났는데 여기에만 총 22억이 집행됐다. 협약기간 이후 2년 동안만 사후관리를 하는 것을 감안하면 폐업업체와 서비스가 종료된 게임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작년에는 블록체인 분야에 9억원을 지원했는데 선정된 업체 중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하는 업체도 포함됐다.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사행성 조장을 이유로 블록체인 게임 등급분류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적 재원으로 국내유통이 불가한 게임 제작을 지원한 것이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지원 사업의 취지는 좋지만 일회성 게임이나 국내 유통이 불가한 콘텐츠 제작에 세금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며 “내실있는 사업 집행을 위해 출시 게임이 여전히 서비스되고 있는지, 제작 후 마케팅 사업과 연계해 주는 등 게임사에 대한 지속적이고 세심한 사후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는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을 ▲일반형 ▲신성장 ▲기능성 등 3개 부문으로 구분하여 223억원을 지원 중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6편-ESG경영 현대건설의 두 얼굴

 

NSP5toon-2023 빚 보릿고개 시련기

 

[AD]우리카드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