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문희상 국회의장, 20대 국회 후반기 탄핵 잇는 개헌·개혁입법 마무리 주문

2019-08-21 17:00, 강은태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문희상, #국회의장, #20대 국회, #탄핵, #개헌
“20대 국회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법사위에서 최선 다해주길”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국회 대변인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국회 대변인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20대 국회 후반기는 탄핵을 잇는 개헌과 개혁입법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나섰다.

문 의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20대 국회는 전반기에 역사 속에 남을 탄핵을 했다”며 “이제 후반기에는 이를 잇는 개헌과 개혁입법 등 제도적인 마무리를 해야 하지만, 아무것도 못하고 있어 처연한 심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정치인생 마무리를 생각하면서 뭔가 남기고 가야 하는데 갈 길이 먼 심정이다”며 “20대 국회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법사위에서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문 의장은 “법사위는 사실상 국회의 상원 역할을 겸하고 있어 국회 어른들이 모이는 곳이다”며 “법사위가 잘 돌아가면 국회 자체가 잘 돌아가는 것이다. 이번 정기국회 때 법사위의 성과에 따라 하반기 국회가 무엇을 했는지가 달라질 것이다”고 법사위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에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법사위원들을 모시고 위원회 회의를 이끌어가면서 세 가지 방침을 마음속으로 정했다”며 “첫째, 당리당략 멀리하기. 둘째, 법치수호, 셋째, 품위유지이다”말했다.

이어 “위원님들이 다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며 “걱정 끼쳐드리는 일 없이 (법사위 운영이) 잘 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에서 네번째)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국회 대변인실)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에서 네번째)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국회 대변인실)

한편 21일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에는 여상규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간사, 백혜련·이철희·표창원·이은재·정점식·주광덕·채이배 국회의원과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국회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우리은행
[AD]농협은행
[AD]corver
[AD]농심
[AD]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