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두산중공업, 1600억원 독일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2022-01-24 14:10, 김지은 기자 [XML:KR:1301:업계/정책]
#두산중공업 #1600억원 #독일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두산렌체스
두산중공업 본사 전경 (사진 =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본사 전경 (사진 = 두산중공업)

(서울=NSP통신) 김지은 기자 = 두산중공업(대표 박지원)은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가 발주처인 MHKW 비스바덴으로부터 1600억원 규모의 비스바덴 ‘폐자원 에너지화(Waste to Energy·WtE)’ 플랜트의 착수지시서(NTP·Notice to Proceed)를 접수했다.

MHKW 비스바덴은 비스바덴 WtE 플랜트 운영을 위해 독일 폐기물 처리기업, 비스바덴 지역난방공사, 다름슈타트 지역 발전공기업이 합작 설립한 회사다.

이를 통해 두산렌체스는 WtE 플랜트 설계, 기자재 공급 및 설치, 시운전 등을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수행한다.

독일 중서부 비스바덴에 2024년 준공 예정인 이 WtE 플랜트는 하루 600톤(t)의 도시 생활폐기물을 처리해 22M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고 40MW 규모의 지역 난방을 공급하게 된다.

WtE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등의 과정을 거쳐 에너지화 하는 시설이다.

이를 통해 전력과 열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을 최소화함으로써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은 “유럽 내 폐자원 환경 기준이 강화되면서 유럽에서는 최근 5년간 매년 10여기의 WtE 발주가 진행되는 등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며 “2025년까지 약 80기의 신규 발주가 전망되는 만큼 기존 수주실적을 바탕으로 유럽 W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지은 기자 jieun50245024@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3편-비상금대출편

 

[AD]KB금융지주
[AD]컴투스
[AD]CJ
[AD]현대카드
[AD]경기도시공사
[AD]KT텔레캅
[AD]종근당
[AD]농협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