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한국마사회, ‘다시 보고 싶은 조교사’에 신우철·김양선 前조교사 선정

2022-05-20 15:22, 강은태 기자 [XML:KR:1601:여행/레저]
#한국마사회 #다시 보고 싶은 조교사 #신우철 #김양선 #조교사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경마팬의 투표로 다시 보고 싶은 조교사에 선정된 신우철(좌)·김양선(우) 前조교사 (사진 = 한국마사회)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경마팬의 투표로 다시 보고 싶은 조교사에 선정된 신우철(좌)·김양선(우) 前조교사 (사진 = 한국마사회)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가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경마팬의 투표로 ‘다시 보고 싶은 조교사’를 선정했다. 영광의 주인공은 김양선 前조교사와 신우철 前조교사에게 돌아갔다.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1일까지 보름간 진행된 ‘다시 보고 싶은 조교사’투표에는 경마고객 1099명이 참여했다. 쟁쟁한 후보들의 각축전 끝에 329표를 받은 신우철 전 조교사와 200표를 받은 김양선 전 조교사가 선정됐다.

신우철 전 조교사는 총 8713전 1147승을 기록하며 한국경마 역사 최초로 1000승의 위엄을 달성한 인물이다. 그랑프리, 코리안더비 등 대상경주 우승만 총 18번을 기록했으며 2006년과 2010년, 2011년도에는 최우수 조교사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 김양선 전 조교사는 1972년 기수 1기생으로 경마계에 입문해 1983년 개업 후 통산 906승이라는 엄청난 전적을 남겼다. 그랑프리 2연패의 전설을 만든 ‘동반의강자’와 ‘불패기상’ 등 한국경마 역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경주마를 배출한 조교사로도 이름이 높다.

두 조교사들은 오는 22일 서울 경마공원을 방문해 시상식과 추첨행사를 통해 경마팬을 만난다. 시상식과 추첨행사는 서울 경마공원의 7경주(오후 3시 25분 출발) 직후 야외 시상대에서 시행된다.

한편 추첨행사 응모는 같은 날 오전 10시부터 오후3시까지 서울경마공원 해피빌 1층에서 응모하면 된다. 두 조교사들의 추첨을 통해 스마트워치 등의 상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상상인저축은행
[AD]하나금융그룹
[AD]한국마사회
[AD]우리은행
[AD]롯데건설
[AD]동아오츠카
[AD]LG유플러스
[AD]종근당
[AD]조이씨티
[AD]기업은행
[AD]신세계 이마트
[AD]부광약품
[AD]벤츠
[AD]동아제약
[AD]농협은행
[AD]포스코건설
[AD]삼성물산
[AD]휴온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