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사회적거리두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위니아대우, 인수 2년만에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2020-02-17 10:21, 이복현 기자 [XML:KR:1102:컴퓨팅/디바이스]
#위니아대우, #대유위니아그룹, #당기순이익, #2019년실적
2019년 연결기준 잠정 매출총액 1조2740억, 당기순이익 95억 원 달성
 (사진 = 위니아대우)
(사진 = 위니아대우)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위니아대우(대표 안병덕)가 대유위니아그룹 품에 안긴 지 2년만에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했다.

위니아대우는 17일 2019년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 기준 매출총액 1조270억원, 당기순이익 95억원 등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위니아대우 전신 동부대우전자를 2018년 2월에 인수했다. 2년차인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해 1조2740억 원을 기록했지만,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어나면서 흑자전환 했다. 2018년 당기순이익은 890억원 적자였는데 1년새 985억 원을 더해 올해 95억 원의 흑자를 냈다.

대유위니아그룹의 일원이 된 지난 2년간 위니아대우는 위니아딤채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사업 효율화를 전개해왔다. 2018년 양사가 각각 보유한 부평과 성남에 있던 R&D 조직도 하나로 합치고, 위니아대우의 성남물류센터와 부평연구소 등 중복 자산을 매각해 금융 비용을 절감시켰다.

해외 영업 중심인 위니아대우는 해외법인의 구조조정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유럽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법인의 만성적자를 이유로 법인 간 합병을 통해 고정비를 낮추는 구조를 만들었다.

해외 실적은 북미와 멕시코 등 중남미에서 개선됐다. 위니아대우는 트렌디한 한류 마케팅을 펼쳐 중남미에서 한류문화 열풍이 소비로까지 확대되는 현상을 만들었다. 또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무기로 고객층 다각화에 성공해 소형가전의 비중을 키웠다.

장기적인 체질 개선을 위한 효율화도 전개했다. 중국 천진과 멕시코 공장 등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원가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천진과 멕시코 공장은 위니아대우의 주력 상품인 냉장고와 세탁기, 주방기기 등의 생산기지이다.

위니아대우 관계자는 “새로운 대우로 시작한 지 2년만에 시장이 인정할만한 성적표를 받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올해는 더 반격의 고삐를 당겨 기대한 시너지 효과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도록 목표를 잡고 다시금 세계 속의 위니아대우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하나은행
[AD]스마일게이트
[AD]LG유플러스
[AD]CJ몰
[AD]동아제약
[AD]조이시티
[AD]한국마사회
[AD]한빛소프트
[AD]우리은행
[AD]한국감정원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