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 지난 8월 월매출 200억원 기록

2020-09-24 10:44, 이복현 기자 [XML:KR:2002:식음료/주류]
#CJ제일제당(097950) #비비고국물요리 #8월월매출
전문점 수준 ‘외식형 메뉴’가 성장 이끌며 누적 매출 30% 증가
 (사진 = CJ제일제당)
(사진 = CJ제일제당)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CJ제일제당의 비비고 국물요리가 ‘국민 집밥’으로 거듭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국물요리가 지난 8월 역대 월 최고 매출인 2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0% 이상 증가한 수치로, 집밥 수요가 늘어나면서 맛과 편리성, 다양한 메뉴를 갖춘 비비고 국물요리가 이를 대체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연간 실적으로 보면 비비고 국물요리의 성장세는 더욱 두드러진다. 올해1월부터 8월까지 비비고 국물요리 누적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30% 늘어난 14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온라인 판매량은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차돌육개장, 전복미역국, 갈비탕 등 ‘외식형 메뉴’가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매출이 늘어나며 이 같은 성장을 이끌었다.

또 비비고 국물요리의 외식형 메뉴는 김치찌개, 된장찌개, 사골곰탕 등 ‘집밥형 메뉴’와 비교하면 8배 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단순히 간편하고 맛있게 먹는 것에서 더 나아가, 이제는 외식에서 먹던 메뉴들을 집에서 그대로 즐기려는 소비 패턴으로 확장, 이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외식형 메뉴의 인기 요인은 전문점 수준의 외관과 맛 품질을 그대로 구현한 점이 꼽힌다. 특히 지난 4월 선보인 ‘비비고 차돌육개장’은 큼직한 차돌양지와 진한 고기 육수가 전문점 수준이라는 소비자 호평 속에 출시 후 약 100만개가 판매됐다.

비비고 국물요리의 성과는 가정간편식(HMR)시장 내 국물요리 카테고리를 확장시키고 활력을 불어넣는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 여기에 올해 경쟁사들이 다양한 신제품을 대거 출시하며 시장은 더 커졌고 소비자 선택권이 확대되는 효과도 가져왔다.

올해 상반기 상온 국, 탕, 찌개 HMR 시장 규모는 지난해 동기 대비 20% 가까이 성장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시장점유율 40%대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삼시세끼를 모두 가정에서 해결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요리 해방감을 느끼게 해주는 '비비고 국물요리'의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더 높아진 소비자 니즈와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외식형 메뉴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속해 외식의 내식화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위메이드
[AD]양천구청
[AD]하나은행
[AD]이마트
[AD]신한금융지주
[AD]LG유플러스
[AD]기업은행
[AD]우리은행
[AD]포스코건설
[AD]한국감정평가사협회
[AD]삼성물산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