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CJ CGV, 3Q 영업이익 77억원…코로나 이후 첫 흑자전환

2022-11-08 20:05, 이복현 기자 [XML:KR:1502:영화]
#CJCGV(079160) #3Q실적 #영업이익 #흑자전환
국내 및 동남아 지역 실적 개선으로 코로나19 이후 최초로 연결 기준 분기 흑자 전환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CJ CGV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4,051억원, 영업이익 77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해 의미가 깊다. 국내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로컬 라인업을 기반으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매출은 150%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775억원에서 올해는 7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전 세계적으로 흥행 저력을 보여준 ‘탑건: 매버릭’과 국내에서 3분기에만 ‘한산: 용의 출현’이 726만명, ‘공조2’가 583만명의 관객들이 극장을 찾게 해 흑자 전환 달성에 기여했다.

각 국가별로 살펴보면, 국내의 경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4% 상승한 236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98억원을 기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의 활약과 흥행 뒷심을 발휘한 ‘탑건: 매버릭’ 그리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토르: 러브 앤 썬더’의 선전으로 7월에는 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은 월 관객 1629만명을 모으며 상승세를 보였다.

8월과 9월에는 ‘헌트’와 ‘공조2’ 등 한국 영화들도 가세해 매출 상승에 힘을 보탰다. 새롭게 합류한 광고사업부문과 CGV 극장 공간을 활용한 비상영 수익의 확대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중국에서는 매출 516억원, 영업손실 196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콘텐츠들의 개봉이 지연되며 전년 대비 관객 수도 일부 감소해 영업적자를 유지했다.

튀르키예(터키)에서는 매출 200억원, 영업손실 67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인 비수기의 영향과 로컬 라인업의 공백으로 전년 동기 수준의 관객수를 기록하며 영업적자를 유지했다.

베트남에서는 코로나19 회복에 따른 영업 정상화로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매출 455억원, 영업이익 3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보다도 높은 매출을 달성했다.

인도네시아에서도 매출 273억원, 영업이익 2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한국영화 ‘7번방의 선물’ 리메이크작 'Miracle in Cell No.7(미라클 인 셀 넘버 세븐)'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 선전했고, CGV가 배급한 일본 애니메이션 ‘원피스’가 흥행하며 전년 대비 매출이 5,360% 상승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대비해도 90% 수준까지 매출을 회복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플렉스는 매출 398억원, 영업이익 96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전 세계적인 영업 정상화 분위기와 함께 기술특별관에 최적화된 글로벌 흥행작 ‘탑건: 매버릭’과 ‘한산: 용의 출현’의 활약으로 2018년 이후 최고 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이처럼 코로나19 기조에서 벗어나 정상화에 시동을 걸고 있는 CJ CGV는 4분기에도 실적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와 전 세계적으로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2022년 최고 화제작 ‘아바타: 물의 길’이 11월과 12월에 연이어 개봉해 전 세계 영화 시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내에서는 12월 개봉을 앞둔 기대작 ‘영웅’과 11월을 빼곡히 채우고 있는 ‘동감’, ‘데시벨’, ‘올빼미’, ‘압꾸정’, ‘탄생’ 등 한국영화 라인업들이 꾸준히 관객을 모아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광고사업부문의 매출 기여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에서도 실적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개봉이 지연됐던 영화들이 4분기에는 상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튀르키예에서는 ‘Neset(네스띠)’, ‘Aslan(아슬란)’ 등 로컬 기대작들이 개봉하고 4분기 성수기로 접어들면서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베트남 역시 로컬 영화 시장의 꾸준한 성장으로 실적 개선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네시아도 ‘SRI ASIH(스리 아시)’, ‘KERAMAT2(크라맛2)’ 등 로컬 영화의 개봉으로 실적 개선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자회사 CJ 4D플렉스는 대형 제작사들과 글로벌 영화관들의 기술특별관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어 향후 꾸준한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 또 전 세계 영화시장의 회복세와 맞물려 기술특별관의 회복 속도는 훨씬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어 전망을 밝게 한다.

특히 ‘탑건: 매버릭’에 이어 또 다른 흥행 기록을 세울 것으로 점쳐지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바타: 물의 길’이 4DX와 스크린X로 상영돼 특별관 열풍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도 11월 CGV 특별관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CJ CGV 허민회 대표는 “탑건: 매버릭과 한산: 용의 출현, 공조2 등 할리우드와 국내 영화의 선전으로 극장가가 부활의 날갯짓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2022년 영화시장을 힘차게 견인할 작품들이 연이어 개봉하는 만큼 지속적인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6편-ESG경영 현대건설의 두 얼굴

 

NSP5toon-2023 빚 보릿고개 시련기

 

[AD]하나금융그룹
[AD]우리카드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