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NSPTV 명사초대석] 박옥수 목사, “마음의 담을 허물고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즐겨요”

2015-12-03 10:30, 윤민영 기자 [XML:KR:1504:공연/전시]
#크리스마스칸타타 #박옥수목사 #IYF #국제합창제 #그라시아스합창단
그라시아스 합창단 ‘크리스마스 칸타타’ 11월 28일부터 12월 23일까지 국내 총 19개 공연장서 선보여... 12월 2일부터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

[NSPTV 명사초대석] 박옥수 목사, “마음의 담을 허물고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즐겨요”

(부산=NSP통신) 윤민영 기자 = [윤민영 기자]
시청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오늘은 IYF의 대표고문이신 박옥수 목사님을 모시고 크리스마스 칸타타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목사님, 안녕하세요.

[박옥수 목사]
안녕하세요.

[윤민영 기자]
2010년에 부산국제합창제 대상을 수상하고 올해는 독일 국제합창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그라시아스 합창단. 시청자분들께 어떤 합창단인지 소개를 해주시죠.

[박옥수 목사]
쉽게 말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할까요. 노래를 부르는 발성법도 많이 배우지만 듣는 법도 굉장히 많이 배웁니다. 올 봄에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라는 합창제에서 세계 제일 권위 있는 합창제인데 거기서 1등상을 받아서 세계 최고의 합창단이 되었습니다.

[윤민영 기자]
이번에 크리스마스 칸타타라는 공연이 전국적으로 개최가 되는데요. 이름도 예쁜 이 공연이 개최되는 이유가 따로 있나요?

[박옥수 목사]
예, 그렇습니다.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처음에 그라시아스 합창을 준비할 때부터 어떻게 했냐면 IYF 학생들을 위하여 합창단을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저희 신앙으로 청소년들을 기르기도 하지만 자기 마음을 자제할 수 있는 마음을 키우기 위해서 합창을 들려주는 게 좋겠다고 생각을 해서 처음에는 저희 합창단 전원을 데리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에서 합창 연습을 하고 수업을 받았습니다. 그 음악이 너무 아름다워가지고 IYF 학생들이 너무 변화되고 좋아지고 그래서 일반인에게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이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처음에 IYF 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음악인데 일반인에 공개를 했는데 상상외로 반응이 좋았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이제는 정식으로 티켓을 팔고 돈을 받고 공연을 하는데요, 합창단들이 티켓 판 돈을 가지고 전 세계로 다니면서 불우한 사람들 아니면 전쟁터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아이티같이 지진이 나서 막 고통당하는 사람들 아프리카 오지에 있는 사람들에게 노래를 해서 그들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것인데 정말 청중들이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윤민영 기자]
지난 10월에도 미국에서 10만여 관객이 관람을 했고 13개 주하고 도시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의 날을 지정했다고 들었어요. 어떤 날인가요?

[박옥수 목사]
우리가 지금 5회째 미국(공연)을 하고 있는데 처음에는 몇 개 도시를 하다가 점점 커져가지고 25개 도시에서 약 30회 이상 공연을 했습니다. 근데 저희들이 LA에 있는 공연장은 약 7000석에 가까운 공연장인데 꽉 차고 전 좌석 매진을 했습니다. 그러니 합창단들이 기뻐하고 시민들이 기뻐하는데 ‘자, 이날은 우리 크리스마스 칸타타의 날이다’라고 시장님이 지정을 해서 온 시민들이 함께 이 공연을 즐기자, 그래서 칸타타의 날로 여러 도시에 선정해주셨습니다. 그래서 행복하고 기쁩니다.

[윤민영 기자]
아까 말씀하셨듯이 공연의 수익금을 가지고 아이들이 공연을 다닌다라고 하셨는데 이 자선 공연이 정확히 어느 나라로 순회공연을 다니는 건가요?

[박옥수 목사]
저희들은 주로 동남아 아프리카 유럽 그리고 이제 남미 북미 그렇게 주로 다니는데 공연만 하는 게 아니고 아이들과 놀아주기도 하고 바이올린 연습도 한번 시켜주고 아이들이 그 바이올린을 만져보는 것만으로도 좋아하고 트럼펫 가지고 노래 부르는 법도 보여 주고 그러면서 친하면서 그들에게 정말 꿈을 심어주고 소망을 심어주는데 합창단들이 가서 어떤 공연목적 그것 말고 인간성, 인간적으로 서로 가까워지고 따뜻해지고 편지를 해오고 감격해보고 그런 것에 있어서 합창단들이 만족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 년 내내 거의 쉬는 시간 없이 그렇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윤민영 기자]
IYF나 그라시아스 합창단처럼 굉장히 청소년을 위한 일들이 많이 벌어지고 있는데 목사님께서 특별히 청소년을 위해서 이런 것들을 기획을 하신건가요?

[박옥수 목사]
그렇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이런 기획을 한건 아니지만은 청소년을 위해서 일을 하다 보면은 자꾸 할 일들이 늘어나는 것입니다. 특히 청소년들은 너무 좋은 것이 기성세대 사람들은 자기 주관이 견고하게 섰기 때문에 잘 동화가 안 되는데 청소년들은 나쁜데도 잘 빠지지만 좋은데도 참 잘 빠집니다. 작년에 탄자니아에 갔다 온 어떤 여학생 하나는 자기 어머니가 앞 못보는 장님이신데, 자기를 낳았는데 키울 수가 없는 겁니다. 돈을 주고 친척집에 오가며 이 학생이 크게 됐는데 어머니에 대해서 사회에 대해서 불만이 있고 마음을 닫고 마음에 문제가 많았는데 어머니 마음을 살피면서 그 학생이 변화되서 자주 학생들과 어울리며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는데 그라시아스 중심에 우뚝 서서 노래로 그들의 마음을 바꾸고 있어서 기쁩니다.

 

[윤민영 기자]
지휘자와 합창단원들은 어떤 분들로 구성돼 있습니까.

[박옥수 목사]
수석지휘자는 현재 러시아의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의 교수이시고, 러시아 공훈 예술가입니다. 지휘에서는 세계에서 제일 잘한다고 봐야 할 분입니다. 그 분께서 러시아에 자기가 가지고 있는 합창단이 있습니다. 있는데, 그라시아스를 훨씬 더 사랑하십니다. 음악을 하는 사람이 가장 어려운 점이 뭐냐면 자기가 좀 잘해서 유명한 솔리스트가 되면 마음이 높아집니다. 그러면서 연습이 소홀해지고 거만한 자세들이 많이 나타나게 되는데 그라시아스는 신앙 안에서 마음의 교육이 돼 있어서 자기를 다스리는 그런 마음들이 참 많습니다. 그래서 보면 마음의 세계가 다른 사람과 다릅니다. 이 사람들이 이 정도의 음악실력 가지고 사회에 나가면 무지무지하게 대우를 받을 수 있습니다. 수익도 얻을 수 있고. 그런데 전부다 자기들은 그 많은 것 다 두고 정말 고통 받는 청소년들의 마음에 사랑을 줄 수 있는 것에 만족해 하고 자기들이 현재 하고 있는 일을 기뻐하기 때문에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좋습니다.

[윤민영 기자]
다시 공연이야기로 넘어와서,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이 총 3막으로 구성돼있다고 하는데 어떤 내용인가요?

[박옥수 목사]
크리스마스라고 하는 말은 예수님의 탄생을 이야기하는 것인데, 1막은 예수님의 탄생 하신 배경을 만든 것입니다. 오페라로 만든 것인데요. 로마의 압제로 고통스러워 하는 사람들이 예수님의 탄생으로 기뻐하는 장면을 한 것이고. 2막은 가정을 가지고 노래합니다. 짐이라고 하는 출판사 부장이 있는데, 업무 일에 너무 바빠서 아이들한테 소홀해서 아이들하고 마음의 갈등이 일어난 부분을 마지막에 어느날 짐이 자기 자신에 대해 깨달아서 화목해지는 이야기인데, 2막에서 많은 사람들이 웁니다. 그리고 2막에 나오는 어린아이들이 합창단원인데 그들이 부르는 크리스마스 캐롤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그 노래를 들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흘립니다. 3막은 이제 클래식으로 된 헨델의 오라토리오, 그리고 고요한밤 거룩한밤 이런 노래를 부르는데, 유명한 크리스마스 캐롤을 부르는데, 3막도 웅장하고요.

 

[윤민영 기자]
흔히 크리스마스라고 하면 일반 사람들은 선물 받는 날, 노는 날로 생각을 하는데 목사님이 보기에 크리스마스는 어떤 의미인지 궁금합니다.

[박옥수 목사]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아는 것은 아내와 남편 사이 자식과 부모 사이 형과 동생사이 친구사이에 얽매였던 담을 허무는 것입니다. 그냥 좋은 선물 가져다주고 마음 닫혀있으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적은 선물을 줘도 마음이 담겨 있는 선물. 그리고 상대가 내 마음을 느낄 수 있는 마음의 대화. 마음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그것이 크리스마스의 가장 좋은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윤민영 기자]
네 그럼 마지막으로 크리스마스를 앞둔 우리 시청자분들께 한말씀 해주십시오.

[박옥수 목사]
해마다 크리스마스가 되면 12월달이 돼서 1년을 정리하고 지난 1년동안 우리가 어떻게 살았나 내가 지난 1년동안 너무 태만했구나. 내가 남들에게 너무 무례했구나 그런 생각도 하고 또 새해를 새롭게 살고자하는 시점에 크리스마스가 있는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서로가 이런저런 막혀있는 담을 헐고 정말 따뜻한 말로 다가가서 화해도 하고 서로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크리스마스가 된다면 하나님께서 굉장히 기뻐하고 즐거워하실 줄 믿습니다.

[윤민영 기자]
이렇게 크리스마스에 관한 좋은 이야기 해주셔서 감사하고요. 우리 마음 속에 크리스마스가 마냥 노는 날이 아니라 어떤 선물을 갖고 살아야 하는지 그런 날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인터뷰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IYF 대표고문이신 박옥수 목사님과 함께 했습니다.


[촬영] 박재환 김상균 김광민 PD
[편집] 박재환 PD

 

NSP통신/NSP TV 윤민영 기자, yoong_j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상상인저축은행
[AD]하나금융그룹
[AD]한국마사회
[AD]우리은행
[AD]롯데건설
[AD]동아오츠카
[AD]LG유플러스
[AD]종근당
[AD]조이씨티
[AD]기업은행
[AD]신세계 이마트
[AD]부광약품
[AD]벤츠
[AD]동아제약
[AD]농협은행
[AD]포스코건설
[AD]삼성물산
[AD]휴온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