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2022년 전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사용자 지출 5000억 달러에 달할 것”

2022-04-20 16:52, 이복현 기자 [XML:KR:1101:IT일반/과학]
#퍼블릭클라우드 #가트너 #사용자지출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전년 대비 22.9% 성장 예상…2022년 47억9000만 달러에 달할 것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가트너(Gartner)가 2022년 전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최종 사용자 지출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해당 지출은 2021년의 4109억 달러에서 20.4% 증가한 4947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2023년에는 최종 사용자 지출이 6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최종 사용자 지출은 2022년 전년 대비 22.9% 성장해 47억9000만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사장인 시드 내그(Sid Nag)는 “클라우드는 오늘날의 디지털 조직을 이끄는 원동력이다”며 “CIO들은 클라우드 서비스 조달이 비이성적으로 범람하는 시대를 넘어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원하는 특정 비즈니스 및 기술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퍼블릭 클라우드 공급업체를 신중하게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형 인프라(IaaS)는 2022년에 30.6%로 가장 높은 최종 사용자 지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뒤이어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이 26.6%, 서비스형 플랫폼(PaaS)이 26.1%의 성장세를 보이며 그 다음으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이브리드 업무의 새로운 현실은 조직이 데스크톱 및 기타 물리적 사내 툴과 같은 기존 클라이언트 컴퓨팅 솔루션을 사용해 DaaS로 전환하도록 촉구함으로써 2022년 해당 지출이 26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PaaS 지출은 최종 사용자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기능에 대한 수요로 109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내그 부사장은 “컨테이너화,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플랫폼(dbPaaS) 및 인공 지능/머신 러닝과 같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능에는 IaaS 또는 서비스형 네트워크와 같은 범용 컴퓨팅보다 더 풍부한 기능이 포함돼 있다”며 “결과적으로, 이들은 대체로 가격이 더 높기 때문에 지출을 증가시켰다”고 밝혔다.

SaaS는 2022년 최종 사용자 지출이 1766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최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부문으로 남아 있다.

가트너는 기업이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와 같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SaaS 시장에 진입하고, 보다 효율적인 데브옵스(DevOps) 프로세스를 위해 더 큰 규모의 단일 애플리케이션을 구성 가능한 부분으로 계속 분할함으로써 해당 부문 내에서 꾸준한 속도를 유지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한화그룹
[AD]하나금융그룹
[AD]종근당
[AD]부영
[AD]우리은행
[AD]LG유플러스
[AD]한미약품
[AD]보령제약
[AD]SK브로드밴드
[AD]한진_세상의 모든 물류지식
[AD]호텔신라
[AD]GS건설
[AD]동아제약
[AD]휴온스글로벌
[AD]저축은행중앙회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