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1Q 유럽 스마트폰 시장 전년比 12%↓…삼성 35% 점유율로 1위

2022-06-17 12:38, 이복현 기자 [XML:KR:1104:통신/모바일]
#1Q유럽스마트폰시장 #삼성전자 #애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2022년 1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 4900만대 출하…2013년 이후 1분기 기준 최저 출하량 기록
 (사진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사진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1Q 유럽 스마트폰 시장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스마트폰 분기별 리포트인 마켓 모니터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12% 감소하며, 최근 10년 동안 가장 낮은 1분기 출하량을 기록했다.

▲지속되는 부품 부족,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봉쇄, ▲경제 상황 악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등 여러 요인이 시장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35%의 점유율을 기록했고 애플은 25%의 점유율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 샤오미가 14%, 오포 6%, 리얼미 2% 순이었다.

2022년 1분기 삼성과 애플 모두 새로운 갤럭시 S와 아이폰 SE 시리즈 모델을 출시했지만 전체 출하량은 하락세를 보였다. 샤오미와 오포는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지속적인 부품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반면 리얼미는 상위 5대 업체 중 유일하게 해당 분기 출하량이 전년동기대비 성장했으며, 이 지역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주요 브랜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또 노키아 HMD와 구글도 작은 비중이지만 빠르기 성장했다.

카운터포인트측은 “향후 전반적인 상황이 밝지만은 않다”며 “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경기 침체 양상을 보이고 있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것으로 전망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소비자 물가가 최고치에 달하고 삼성과 애플이 러시아를 철수한 데에 따른 점차 영향이 미치면서 유럽 지역 스마트폰 출하량의 연간 성장률은 다음 몇 분기 동안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마켓 펄스 서비스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동기대비 3.7% 감소했다. 지정학적 우려와 원자재 및 식품 가격 상승에 따른 소비자 심리 압박으로 수요가 더욱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상상인저축은행
[AD]하나금융그룹
[AD]한국마사회
[AD]우리은행
[AD]롯데건설
[AD]동아오츠카
[AD]LG유플러스
[AD]종근당
[AD]조이씨티
[AD]기업은행
[AD]신세계 이마트
[AD]부광약품
[AD]벤츠
[AD]동아제약
[AD]농협은행
[AD]포스코건설
[AD]삼성물산
[AD]휴온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