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11월 수출입 물가 동반 감소…국제유가 하락 영향

2015-12-11 06:00, 김빛나 기자 [XML:KR:1201:금융]
#한국은행 #수출물가 #수입물가 #국제유가하락
수출물가 29년 2개월만, 수입물가 8년 1개월만 최저
(자료제공=한국은행)
(자료제공=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국제유가 하락에 수출입 물가가 나란히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상승했으나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물가는 29년 2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수입물가 역시 8년 1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5년 1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 11월 수출 물가는 전월보다 1.0% 하락한 80.98을 기록했다. 이는 1986년 9월 80.79를 기록한 이후 29년 2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전년동월보다는 8.6% 하락하며 올 1월(-8.6%) 이후 10개월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올랐으나 전기 및 전자기기,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이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지난 10월 1148.18원에서 11월 1151.97원으로 전월대비 0.3% 상승했다.

용도별로는 석유 및 가죽제품을 제외한 전 품목이 하락했다. 농림수산품은 전월대비 0.5% 하락했으며 공산품은 전기 및 전자기기(-1.4%), 석탄 및 석유제품(-4.2) 등을 중심으로 전월에 비해 1.0% 감소했다.

환율이 반영되지 않은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1.1%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의 하락으로 전월대비 1.7% 하락한 77.03을 기록했다. 2007년 10월 74.86 이후 8년 1개월만에 최저치다. 작년 같은 달보다는 15.6% 감소했다.

월평균 두바이 유가는 10월 45.83달러에서 11월 41.61달러를 기록하며 전월보다 9.2% 하락했다.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는 원유 등 광산품(-5.8%)을 중심으로 전월에 비해 4.7% 하락했으며 중간재는 제1차금속제품(-2.2), 화학제품(-0.6) 등이 내려 전월대비 0.8% 감소했다. 자본재 및 소비재는 전월보다 각각 0.8%, 0.3%씩 하락했다.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에 비해 1.6% 하락했다.

 

NSP통신/NSP TV 김빛나 기자, kimb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에쓰오일
[AD]라이엇코리아
[AD]동아제약
[AD]
[AD]조이시티
[AD]KB저축은행
[AD]국민은행
[AD]부영건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