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 2만7340달러…6년만에 감소

2016-03-25 09:53, 김빛나 기자 [XML:KR:1201:금융]
#한국은행 #국민총소득 #국내총생산 #저축률
(자료제공=한국은행)
(자료제공=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6년만에 감소세로 돌아서며 2만7000달러대로 떨어졌다. 이로써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를 달성하는 데는 실패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4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5년 국민계정(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2만7340달러(3093만5000원)로 전년(2만8071달러)보다 2.6%(731달러) 줄었다.

달러 기준으로 1인당 GNI가 전년보다 감소하기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를 맞았던 2009년 이후 6년 만이다. 이는 원화 가치가 떨어진 영향이 컸다.

전승철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지난해 원·달러 환율이 연중 7.4% 상승했다”며 “달러 기준으로 GNI가 감소한 것은 전적으로 환율 상승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원화 기준 1인당 GNI는 3093만5000원으로 전년(2956만5000원)보다 4.6% 늘었다. 가계 구매력을 나타내는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5524달러로 2014년 1만5922달러보다 2.5% 감소했다. 원화 기준으로는 전년보다 4.7% 증가한 1756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국민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실질 GNI는 전년보다 6.5% 증가했다. 지난해 국제유가 와 원자재 가격의 큰 폭 하락하면서 교역조건이 개선돼 실질 무역손실규모가 이익으로 전환되고 실질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2014년 14조원 손해를 냈던 실질 무역손익은 지난해 39조1000억원의 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6%로 2014년 3.3%보다 0.7%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2012년(2.3%) 이후 3년만에 최저치다.

전 국장은 “수출 둔화가 큰 영향을 미쳤다. 정부의 소비 진작 정책의 영향으로 소비를 중심으로 한 내수의 충격이 완화되기는 했지만 수출을 중심으로 한 대외충격이 컸다”고 설명했다.

전분기 대비로 보면 지난해 4분기보다 0.7% 상승해 1월 속보치(0.6%)보다 0.1%포인트 올랐다.

명목 GDP는 1558조6000억원으로 전년보다 4.9% 늘었다.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대비 2.2% 상승했다.

지난해 총저축률은 35.4%로 전년(34.5%)보다 0.9%포인트 올랐다. 가계 소득 증가율이 소비 증가율보다 빠르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가계 순저축률은 7.7%로 전년(6.3%)에 비해 1.4%포인트 상승했다.

 

NSP통신/NSP TV 김빛나 기자, kimb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액토즈소프
[AD]GS건설
[AD]한국콜마
[AD]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
[AD]위메이드
[AD]양천구청
[AD]하나은행
[AD]이마트
[AD]기업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