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지난해 기업 매출액 2.4% 감소…수익성·안정성은 ↑

2016-05-27 12:00, 김빛나 기자 [XML:KR:1201:금융]
#한국은행 #기업경영 #매출 #수익성 #성장성
(자료제공=한국은행)
(자료제공=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김빛나 기자 = 국제유가 하락과 중국 신흥국 성장세 둔화 등으로 지난해 기업들의 매출액이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 매출액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기업경영분석(속보)’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업의 성장성 지표인 지난해 매출액증가율은 2.4% 줄어 전년(-0.3%)보다 감소폭이 커졌다. 특히 제조업의 매출액이 석유화학, 금속제품, 전기가스 등을 중심으로 4.2%나 하락했다. 상장기업 기준으로는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는 가격요인이 컸다는 분석이다. 박성빈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유가하락과 중국경기 등의 성장세 둔화 영향도 있었지만 물가 영향이 컸다”며 “국내판매물가가 4% 줄고 해외판매물가도 5.2%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석유·화학은 전년보다 16.8% 하락하며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지난해 유가는 원화 기준으로 43.6% 감소했다. 금속제품도 철광석 가격 하락으로 전년에 비해 7.3% 낮아졌고 전기가스도 가스요금 하락으로 11.9% 감소했다.

반면 기업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지표인 매출액영업이익률(5.2%) 및 매출액세전순이익률(5.3%)은 모두 전년보다 상승했다.

박 팀장은 “유가하락과 원·달러 환율의 영향이 컸다”며 “특히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석유화학 업체의 정제마진이 좋아져 수익성이 개선돼 제조업 전체의 수익성 상승 기여도에 영향을 미쳤다. 작년엔 유가 하락으로 정유 부분 제고 손실 위험이 적었다”고 말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제조업(4.4→5.4%)이 석유화학 등을 중심으로, 비제조업(4.2→4.9%)도 전기가스, 서비스를 중심으로 올랐다. 매출액세전순이익률도 제조업(4.6→5.3%), 비제조업(2.9→5.3%) 모두 상승했다.

업종별로 보면 석유·화학은 전년보다 6.8% 상승해 가장 크게 개선됐다. 전기가스는 원가하락영향으로 이익률이 6.2%로 상승했다.

기업의 부채 비율과 차입금 의존도는 하락해 안정성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부채비율은 100.9%로 전년(106.5%)보다 감소했다.

다만 조선업황 부진의 영향으로 운송장비 부채비율이 전년보다 증가한 112.4%를 기록했다. 운수부문 매출액 증가율이 1.84%에서 -0.76%로 떨어진 영향이다.

같은 기간 차입금의존도는 26.5%에서 26.0%로 하락했다.

 

NSP통신/NSP TV 김빛나 기자, kimbn@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삼성물산
[AD]동아제약
[AD]농협
[AD]KB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