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사기이용 계좌, 8년간 36만6천 개·피해액 1조5859억 원

2019-10-21 11:43, 강은태 기자 [XML:KR:1201:금융]
#사기 #계좌 #KB국민은행 #장병완
장변완 의원, “금융당국의 사각지대 없애야 한다”
장병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갑) (사진 = 장병완 의원실)
장병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갑) (사진 = 장병완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갑)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통신사기피해 환급법에 따른 사기이용계좌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8년간 36만 5508개의 은행 계좌가 사기에 이용된 것으로 적발됐다.

또 총 피해액은 1조 5859억 원으로 이는 매일 125개 은행 계좌가 사기에 이용됐으며 사기범들로부터 하루 평균 5억 5000만원의 사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사기 이용 계좌는 집계를 시작한 2011년 1만 7357개에서 2018년 3.5배 증가한 5만9873개로 증가됐고 피해금액은 424억 원에서 10배 증가한 4355억 원에 달했다.

2018년 기준 사기에 가장 많이 이용된 시중은행 계좌는 국민은행(1만1819개), 신한은행(7066개), 우리은행(4979개)순으로 나타났으며 피해입금액 역시 국민은행(702억 원), 신한은행(617억 원), 우리은행(505억 원)순으로 많았다.

상호금융의 경우 농협(7181개), 새마을금고(6539개), 우체국 예금‧보험(2871개)순이고 피해액은 새마을금고(669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농협(363억 원), 우체국 예금‧보험(186억 원)이 뒤를 이었다.

이에 장병완 의원은 “기존 금융당국의 시선에서 다소 벗어나 있던 상호금융조합과 우체국에 대해서 관리감독을 한층 강화한다지만 현장조사와 대상 선정기준에 벗어나면서 계속 방치될 우려가 있다”며 “현장조사와 대상 선정기준 비율을 현행 0.2%로 유지해 금융당국의 사각지대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이하 통신사기피해환급법)이 2013년 시행돼 사기이용계좌 수가 주춤했지만 2017년부터 다시 증가하는 추세로 돌아섰고 2019년 상반기에 집계된 사기이용계좌는 3만 8193개가 적발됐다.

또 이렇게 급증한 사기이용계좌 방지를 위해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방지 및 신고포상금에 관한 규정 시행세칙’을 개정하며 금감원이 나섰고 개정될 시행세칙 주요내용은 사기이용계좌 현장소사와 사기이용계좌 개선개획 제출 대상 선정기준 비율을 현행 0.2%에서 0.4%로 올리며 신규로 개설된 계좌뿐만 아닌 전체 사기이용계좌의 수로 계산하는 방식으로 모니터링 범위를 넓힌다.

하지만 개정된 방식을 실제 적용해 보면 사기이용계좌 전체의 80%를 차지하는 4개 은행과 상호금융 1곳은 현장조사와 개선계획 제출대상에 해당되지만 남은 20%라 하지만 2018년 1238억 원의 피해금액과 1만 6045개나 사기이용계좌나 적발된 나머지 은행과 상호금융은 해당되지 않아 다시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다.

 

 (사진 = 장병완 의원실)
(사진 = 장병완 의원실)

한편 장 의원은 지난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충분한 전문상담인력 ▲24시간 핫라인 구축 ▲사기이용계좌 긴급정지는 보이스피싱 피해자 구제의 최소한의 장치가 돼야함을 강조하며 보이스피싱 원스톱서비스를 구축을 금감원에 요구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AD]SK텔레콤
[AD]기업은행
[AD]넷마블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