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올 상반기 자영업자 중 다중채무자 140만명, 잔액 590조원

2021-10-15 10:28,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자영업자대출 #소상공인 #다중채무자 #대출 #다중채무자
장혜영 의원 “자영업자 대출 시스템리스크 커져, 상환능력 높여야”
 (사진 = 장혜영 의원실)
(사진 = 장혜영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올해 상반기말 기준 자영업자 중 다중채무자는 140만명, 대출 잔액은 590조원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2년새 각각 34만 5000명, 141조 8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정책위원회 의장)이 한국은행으로 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 기준 자영업자 대출의 차주 수는 250만 5000명에 이르고 잔액은 858조 4000억원에 달한다.

이 중 다중채무자수는 140만 6000명으로 2년 전에 비해 34만 5000명 늘어난 수치로 전체 자영업자 대출 차주의 56.1%를 차지한다.

또 대출잔액은 589조 9000억원으로 전체 대출 잔액의 68.7% 달한다. 즉 차주 수나 대출 잔액 등 어떤 기준으로 보더라도 자영업 대출의 절반 이상이 다중채무자에 해당하는 셈이다. 다만 다중채무자는 가계대출 기관 수와 개인사업자대출 상품 수의 합이 3개 이상인 경우을 의미해 통상적인 가계부채의 다중채무 현황 보다는 다소 높게 추산 된 결과일 수 있다.

이에 장혜영 의원은"자영업자 대출의 규모가 큰 데다 다중채무자 비중도 높아 이로인한 시스템리스크도 크다"며"자영업자들이 부채를 더욱 늘리는 정책보다 재정을 통해 소득을 지원해 상환능력을 높이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다중채무자는 대출규모가 크고 빚으로 빚을 돌려막기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차주가 부실화 되면 여러 업권의 금융기관이 손실을 볼 수 있다”며 “자영업 대출 중 높은 다중채무자 비중은 시스템리스크를 키우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 대출의 상환 유예 조치가 내년 3월에 종료되는 만큼 그 전에 자영업자들이 부채를 더 키우기 보다 재정을 통해 소득을 지원해 상환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하나금융그룹
[AD]그라비티
[AD]쿠팡
[AD]신한은행
[AD]SK텔레콤
[AD]우리은행
[AD]보령제약
[AD]농협은행
[AD]KB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