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지난해 부실채권 비율 ‘경남은행’ 최고…금감원 “부실 확대 대비 필요”

2022-03-22 14:16,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BNK금융지주(138930) #부실채권 #경남은행 #부실 #채권
2021년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
 (사진 = 금융감독원)
(사진 = 금융감독원)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지난해 말 시중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은 씨티은행(0.47%)이 가장 높았고 SC제일은행(0.19%)이 가장 낮았다. 인터넷은행을 포함한 15개 일반은행 중에는 경남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0.61%로 가장 높았다.

2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50%로 전년말 대비 0.41%p 하락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은 “코로나19 만기연장·상환유예 등 금융지원 조치 후 부실 확대 가능성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총 여신이 2020년말 2171조 7000억원에서 2021년말 2371조 9000억원으로 200조 2000억원 늘어난 새 부실채권은 13조 9000억원에서 11조 8000억원으로 2조 1000억원 감소했다.

기업여신은 전년 말보다 0.21%p 낮아진 0.71%를 기록했다. 대기업여신과 중소기업여신의 부실채권비율은 각각 0.99%와 0.57%로 전년 대비 0.25%p, 0.19%p 낮아졌다. 중소기업여신 가운데 개인사업자여신의 부실채권비율은 0.20%로 1년 전보다 0.07%p 감소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은 2020년 말보다 0.05%p 하락한 0.16%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 신용대출에서 각각 0.11%와 0.26%가 부실채권으로 분류됐다.

신용카드채권의 부실채권비율은 2020년 말 0.98%에서 지난해 말 0.77%로 떨어졌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상상인저축은행
[AD]하나금융그룹
[AD]한국마사회
[AD]우리은행
[AD]롯데건설
[AD]동아오츠카
[AD]LG유플러스
[AD]종근당
[AD]조이씨티
[AD]기업은행
[AD]신세계 이마트
[AD]부광약품
[AD]벤츠
[AD]동아제약
[AD]농협은행
[AD]포스코건설
[AD]삼성물산
[AD]휴온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