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中 스마트폰 시장 2022년 6주차부터 10주 연속 전년比 하락세

2022-05-13 15:09, 이복현 기자 [XML:KR:1104:통신/모바일]
#中스마트폰시장 #10주연속전년比하락세 #상위5개브랜드 #판매량감소
애플, 아너 제외 상위 5개 브랜드 전년 대비 판매량 감소 지속 중
중국 스마트폰 시장 주간 판매량 트래커. (사진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주간 판매량 트래커. (사진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 주간 판매량 트래커를 발표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이번 발표에 따르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대비 10주 연속 감소하는 등 스마트폰 실적에 적신호가 켜지고 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고자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펼치면서 소비 위축이 가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경제가 미국 무역 제재와 정부의 빅테크 규제로 취약한 상황에서 강력한 코로나 방역 조치를 취할 때마다 소비가 위축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인 1월 말부터 중국 정부가 방역 조치를 강화하면서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감소하기 시작했다. 또 3월 말에는 상하이 등 주요 도시의 전면 봉쇄 조치가 시작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 감소세가 더 커졌다. 하지만 노동절 연휴 기간 동안 중국 소비 시장이 활기를 띠면 다소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 상위 브랜드들 역시 시장 전반적인 위축세를 견디지 못하고 부진한 실적을거두고 있다.

애플은 10주차까지 전년 대비 판매량이 증가하였으나 그 이후 아이폰 13 시리즈 판매량이 큰 폭으로 감소함에 따라 전년 대비 판매량이 감소하였다.

또 아너를(Honor) 제외한 주요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들은 중국 스마트폰 시장 위축세의 영향을 피하지 못하고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감소했다.

화웨이와 오포는 15주 연속 시장 위축세보다 더 큰 폭으로 판매량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샤오미는 Redmi K40s와 Redmi K50 시리즈 출시 효과로 잠깐 전년 수준을 상회하는 판매량을 보였으나 그 효과가 오래가지 못했다.

다른 중국 OEM들과는 다르게 아너는 아너 60 시리즈의 판매 호조 덕분에 코로나 19 재유행에도 불구하고 주간 평균 132%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4편-CSO편

 

[AD]한화그룹
[AD]하나금융그룹
[AD]종근당
[AD]부영
[AD]우리은행
[AD]LG유플러스
[AD]한미약품
[AD]보령제약
[AD]SK브로드밴드
[AD]한진_세상의 모든 물류지식
[AD]호텔신라
[AD]GS건설
[AD]동아제약
[AD]휴온스글로벌
[AD]저축은행중앙회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