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4대 시중은행 순익 69.3% 증가…인력·점포는 감소

2022-09-13 09:03,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당기순이익 #은행순익 #은행인력 #은행점포수 #이자이익
김영주 의원 “금융당국, 은행권 인력 및 점포수 감축 문제 살펴봐야”
김영주 의원. (사진 = 김영주 의원실)
김영주 의원. (사진 = 김영주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영등포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최근 10년, 4대 시중은행 당기순이익 대비 임직원 및 점포수 증감 현황’ 자료를 받아본 결과 4대 시중은행들이 늘어나는 이익금에 비해 은행 직원 및 점포수는 지속적으로 감축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4대 시중은행(국민, 신한, 우리, 하나)의 당기순이익은 9조 2487억원으로 10년 전 2012년 당기순이익 5조 4613억원 대비 69.3%(3조 7874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4대 시중은행 임직원수는 6만 4556명에서 5만 8405명으로 약 9.5%(6,151명)가 감소했다.

또 점포수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2012년 4대 시중은행 점포수는 전국적으로 4137개였으나 2021년에는 3079개로 약 25.5%(1058개) 감소했다.

그간 은행권은 비용절감을 위해 비대면 금융서비스, AI(인공지능) 은행원 도입 등 기존 은행원을 대체할 금융 디지털 전환을 추진해왔다. 이에 각 시중은행들은 대규모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등 인력과 점포수 감축을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금융업계는 은행권 디지털 전환을 위한 점포수 감축 등에과 같은 문제에 대해 “디지털금융으로 인한 고령층, 임산부, 장애인 등 금융 취약계층의 금융 접근성이 더욱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한다.

이에 김영주 의원은 “4대 시중은행들이 사상 최대 당기순이익과 이자수익을 기록했지만 이러한 배경에는 은행원과 점포수 감축이 상당 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점포수 감축은 장애인, 고령층 등 금융 취약계층의 금융접근성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시중은행들의 인력과 점포수 감축 문제에 대해 다양한 각도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5편-산업은행부산행편

 

[AD]하나카드
[AD]농협은행
[AD]에쓰오일
[AD]KB금융지주
[AD]국민은행
[AD]한국마사회
[AD]교촌치킨
[AD]스마일게이트
[AD]DL이앤씨
[AD]예금보험공사
[AD]한진
[AD]SH서울주택도시공사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