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금리인하 가능성 높인 이주열 ”성장 불확실성 커져…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대응“

2019-06-12 15:17, 윤하늘 기자 [XML:KR:1201:금융]
#이주열, #한국은행총재, #기준금리, #미중무역분쟁, #반도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9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창립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한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9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창립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한은)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그동안 기준금리와 관련해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이 아니라고 했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높이는 발언을 했다.

이 총재는 12일 ‘한은 창립 제69주년 기념’를 통해 “최근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요인의 성장 불확실성이 커져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겠다”며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적인 성장세가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 수렴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운용해 나갈 것이다”며 “가계부채, 자본유출입 등 금융안정 리스크요인도 함께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이 총재가 금리인하를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것은 아니지만 마지막 금리 인하 이후 3년 여만에 금리인하 가능성을 높이는 말을 한 것. 한은이 금리를 내린 시점은 지난 2016년 6월(연 1.25%)이로 지난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 0.25%p씩 인상한 바 있다.

앞서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선을 그어왔다. 그는 지난 4월 1일에도 “금리 인하를 검토해야할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고 지난 5월 31일에도 “현 상황을 보면 아직은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기념식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념사를 통해 금리인하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문안 그대로 해석해 달라”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이 총재의 이날 발언 이후 금융시장에서는 올해 내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가 한층 더 높아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같은 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 후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 총재의 기념사와 관련해 “통화 완화적 기조 가능성을 좀 진전해 말한 것 아닌가 이해한다” 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총재는 “늘 지금의 기조는 완화적이라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외 불확실성과 관련해 우려하면서 올해 우리 경제 흐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악화를 꼽았다.

그는 “미·중 분쟁이 점점 우리 경제를 어렵게 하는 방향으로 전개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반도체 경기도 당초 예상보다 회복시기가 지연될 수 있겠다는 걱정을 한다”고 했다. 또 “변수는 있을 수 있겠지만 이러한 대외 요인이 우리가 예상했던 것에 비해 어려운 쪽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며 걱정했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동국제약
[AD]국민연금공단
[AD]KB국민은행
[AD]CJ대한통운
[AD]한화그룹
[AD]그라비티
[AD]넷마블
[AD]호텔신라
[AD]위메이드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