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무역기술장벽 통보건수 지난해 3065건 사상최고치 기록

2019-07-11 14:35, 김용환 기자 [XML:KR:1901:청와대/중앙행정]
#무역기술장벽, #해외기술규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서울=NSP통신) 김용환 기자 = 지난해 해외 기술규제 사상 최고치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이 발간한 ‘2018 무역기술장벽(TBT)보고서에 따르면 무역기술장벽 통보건수는 2018년 3065건(86개국)으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종류별 통보문(건)은 신규 2085, 개정 52, 추가·수정 928 건에 달했다. TBT 통보문 발행건은 2005년년 897건, 2015년 1977건, 2017년 2580건, 2018년 3065건이다.

이 중 83%는 우간다(413건), 케냐(173건) 등에서 통보된 것으로 개도국, 최빈개도국에서도 자국산업보호를 위한 기술규제 체계가 급격히 정비되고 있다.

또한 미통보 기술규제 중 특정무역현안으로 제기된 무역기술장벽도 국가별, 분야별, 목적별로 분석해 학계·연구기관의 실무자들이 기술규제 흐름을 파악을 위한 연구에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는 날로 늘어나고 정교해지는 해외기술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해외기술규제를 발굴·분석해 이를 업계에 제공하는 지원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2018 무역기술장벽 보고서는 지난해 정부가 대응했던 캐나다, 케냐의 가전제품 에너지 효율 규제 등 51개 불합리한 해외기술규제 사례에 대해 규제대응사유, 대응과정, 해소결과 등을 자세히 정리했다.

또한 금호타이어, 두산인프라코어 등 모범적인 기술규제 대응전략과 성공 사례도 타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인터뷰 형태로 담았다.

 

보고서에는 WTO 회원국이 통보한 무역기술장벽 통보동향과 WTO 위원회의 공식 이의 제기 안건인 특정무역현안(STC, Specific Trade Concerns)에 대해 연도별, 국가별, 분야별, 목적별 통계 자료도 담았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 원장은 “동 보고서가 우리 수출기업과 관련기관들이 전세계 수출현장에서 겪게 되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학계, 연구기관에서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데 있어 유용한 자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SP통신 용어해설
무역기술장벽(TBT, Technical Barriers to Trade)이란 무역상대국가간 서로 상이한 기술규정, 표준 및 적합성 평가 등을 채택, 적용함으로써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저해하는 무역에 있어서의 제반 장애요소를 말한다.

 

NSP통신 김용환 기자 newsdealer@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휴온스
[AD]하나은행
[AD]SK텔레콤
[AD]스마일게이트
[AD]컴투스
[AD]보령제약
[AD]우리은행
[AD]동아제약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