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최고금리 인하에도 대부업체 상위 10곳, 최근 3년간 순익 52%↑

2019-09-26 15:28, 윤하늘 기자 [XML:KR:1201:금융]
#저축은행, #대부업, #당기순이익, #최고금리인하
저축은행도 순익 72%↑

(서울=NSP통신) 윤하늘 기자 = 지난해 2월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도 대부업체 상위 10곳과 저축은행의 순이익이 최근 3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정 최고금리가 연 27.9%에서 24%로 축소되면서 대부업권과 저축은행이 울상이었지만 실제로는 그 여파를 피한 것으로 보인다.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부업체 상위 10곳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총 5645억원이었다.

이들의 당기순이익은 지난 2016년 3703억원에서 2017년 3917억원으로 5.8%로 점차 늘어나더니 지난해엔 2016년 보다 52.4% 급증했다.

업체별로 보면 일본계 대부업체 산와대부는 당기순이익이 지난 2016년 1538억원에서 지난해 3741억원으로 143.2% 대폭 늘었고 아프로파이낸셜대부(67.6%), 앤알캐피탈대부(16.1%)도 순이익이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미즈사랑은 51%가량 줄어들었고 나머지 업체 7곳은 순이익도 감소세를 나타냈다.

대부업체 10곳의 지난해 당기순이익 대비 사회공헌비는 13억7000만원으로 0.24%에 불과했다. 반면 지난해 광고비는 사회공헌비의 30배를 넘는 423억3000만원을 썼다.

최근 3년간 저축은행의 순이익도 늘어났다. 저축은행 상위 10곳의 당기순이익은 5150억원으로 2016년(2994억원)에 비해 72% 증가했다.

이들 중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곳은 저축은행 10곳 중 페퍼저축은행한 곳 뿐이었다. 오케이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016년 92억원에서 2018년 967억원으로 10배이상 늘어났다.

저축은행의 사회공헌비도 당기순이익 대비 비중이 적다는 지적이다.

지난2018년 기준 저축은행 상위 10곳의 사회공헌비는 25억500만원으로 당기순이익의 0.5% 수준이었다.

제 의원은 “최고금리 인하로 영업 철수 우려까지 나왔던 대부업과 저축은행의 영업이 전혀 문제없음이 드러났다”며 “정부는 최고금리를 20%까지 낮춘다는 공약을 지키도록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NSP통신 윤하늘 기자 yhn2678@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동아제약
[AD]동국제약
[AD]국민연금공단
[AD]KB국민은행
[AD]CJ대한통운
[AD]한화그룹
[AD]그라비티
[AD]넷마블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