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확인해보니] 코오롱글로벌, “공사 전 타임라인 참여 가능한 드론 연구”

2019-12-09 15:27, 유정상 기자 [XML:KR:1301:업계/정책]
#코오롱글로벌(003070), #드론, #스마트건설기술, #카르타, #MOU
코오롱글로벌·카르타 CI
코오롱글로벌·카르타 CI

(서울=NSP통신) 유정상 기자 = 건설사들의 스마트건설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코오롱글로벌(003070)이 드론 스타트업 기업인 ‘카르타’와 MOU를 맺었다.

양 사가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된 배경과 향후 목표 등에 대해 코오롱글로벌 기술연구소 김세진 선임연구원에게 확인해보니 “실제 현장 적용에 괴리감 없는 실효성 있는 스마트건설 기술 연구가 중점”이라며 “우선 드론의 활용도를 확장하는 소프트웨어 개발로 드론이 공사 타임라인에 전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연구원은 “종전까지의 스마트 건설기술들은 ‘말로만 스마트’한 기술들이 많다”며 “말로만 스마트한 기술들은 실제 건설 현장 적용과는 괴리가 있어 ‘반쪽짜리’ 스마트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건설기술들이 현장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화려한 기술이라도 실제 현장과 코드가 맞지 않게 돼 쓰기 힘들게 되어버린다는 이야기다. 건설현장용 드론도 마찬가지다.

코오롱글로벌이 드론 스타트업인 기업인 카르타와 손잡고 그리는 드론 그림은 ‘전 공사 단계에 참여 가능한 드론’이다. 김 연구원에 따르면 기존 건설 현장에 드론을 적용하는 사례는 많았지만 많은 기업들이 드론의 활용성에 대해 아직 고민 하고 있으며 특정 단계에만 반짝 투입되는 경우가 많았다.

코오롱글로벌은 드론 사진 측량 기술을 발전시키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지속 발굴해 사업 전 과정(타임라인)에 드론을 투입, 결국 ‘여기에도 드론이 쓰일 수가 있어요?’라는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것이 목표다.

아울러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구축으로 낮은 사양의 컴퓨터에서도 구동이 되게 하는 등 사용성을 높였다. 스마트건설 기술의 고질적인 한계점으로 꼽히는 기술 이전을 수월하게 했다.

한편 김 연구원은 이번에 개발하는 드론은 내년 상반기 즈음부터 시범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향후에는 드론뿐만 아니라 다른 스마트건설 장비들의 활용성 확대 연구도 지속적으로 진행해 생산성·안전성을 높여 공사품질 향상과 비용 절감을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SP통신 유정상 기자 yootop@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LG유플러스
[AD]신한은행
[AD]KB국민금융지주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