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금리인하요구권, 승인 최다 ‘KB국민카드’·최저 ‘롯데카드’

2021-10-07 09:38, 강수인 기자 [XML:KR:1203:보험/카드]
#KB금융(105560) #KB국민카드 #롯데카드 #금리인하요구권 #하나카드
지난 1년 간 카드사별 금리인하요구 현황 (사진 = 김병욱 의원실)
지난 1년 간 카드사별 금리인하요구 현황 (사진 = 김병욱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지난해 금리인하요구권 승인률이 가장 높은 카드사는 KB국민카드(85.2%), 가장 낮은 곳은 롯데카드(34.1%)로 확인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본시장특별위원회 위원장, 경기 성남시 분당구을, 재선)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여신전문금융업 금리인하요구권 현황’에 따르면 카드사별 가장 많은 금리인하요구가 신청된 회사는 하나카드로 2만 9652건이 신청됐고 KB국민카드가 2만 599건으로 뒤를 이었다.

카드사별 승인률은 KB국민카드가 85.2%로 가장 높았고 롯데카드가 34.1%로 가장 낮았다. 캐피탈 회사는 상대적으로 요구건수가 적었지만 현대캐피탈 5890건 등 상위 10개 회사의 경우 카드사에 버금가는 금리인하요구가 신청됐다.

최근 1년 간 여신전문금융회사에 접수된 금리인하요구는 지난해 하반기 6만 2137건, 올해 상반기 6만 1915건으로 총 12만 4052건이며 전체 접수 건수 중 60.8%인 7만 5475건이 승인됐다.

여신전문금융업은 신용카드업, 시설대여업, 할부금융업, 신기술사업금융업을 통틀어 말하는 것으로 카드사, 캐피털 등의 금융회사가 대표적이다. 개인이나 기업은 취업·승진·재산 증가 등으로 신용 상태가 개선될 경우 대출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데 최근 가계 대출이 증가하고 금리 상승 움직임이 늘어나자 금리인하요구권이 주목받고 있다. 2002년 이후 은행 등이 자율적으로 시행해왔으며 2019년 법적 권리로 자리잡았다.

금리인하요구는 시중은행뿐 아니라 카드사 등의 여신전문금융회사와 보험사·저축은행에서도 신청 가능하며 개인뿐 아니라 자영업자·중소기업도 신청 가능한 법적 권리이지만 아직 안내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개인이나 기업이 신청을 하면 금융회사 내부 기준에 따라 심사하고 심사 결과를 통보하게 된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난 1년간 금리인하요구 12만 4052건 중 개인의 금리인하요구 건수는 12만 359건, 기업 등 개인이 아닌 자의 요구 건수는 3693건으로 집계됐다. 전체 신청 건수 중에서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97%이다. 개인의 승인 건수는 7만 4281건으로 승인률이 61.7%이지만 개인이 아닌 자의 경우 1194건만이 수용돼 32.3%의 승인률을 기록했다.

김병욱 의원은 “금리인하요구권은 마땅히 추구할 수 있는 법적 권리이지만 아직 제도를 잘 모르는 금융소비자가 상당수”라며 “금리가 갑자기 오르면서 이자부담이 커진 대출자들이 많아진 만큼 카드사의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하나금융그룹
[AD]그라비티
[AD]쿠팡
[AD]신한은행
[AD]SK텔레콤
[AD]우리은행
[AD]보령제약
[AD]농협은행
[AD]KB국민은행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