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LH 건설현장 91곳, 법정기준치 이상 석면 검출…68곳, 초·중·고 100m이내

2019-09-17 10:39, 강은태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LH, #건설현장, #석면, #민경욱
민경욱 의원, “학생들을 석면 제거 공사 현장과 철저히 격리해야”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의 건설현장 91곳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되고 이중 68곳의 건설현장은 초·중·고등학교 100m 이내인 것으로 드러나 주민피해가 우려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인천 연수구을)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LH 건설현장 중 법정기준치(1%) 이상 석면이 발견된 작업장은 모두 91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석면이 검출된 현장의 반경 100m 내에는 초등학교 43곳, 중학교 9곳, 고등학교 16곳 등 모두 68곳의 교육시설이 인접해 있어 청소년 건강피해가 우려됐다.

특히 화성 동탄2지구의 경우 석면 검출 현장 100m이내에 18곳의 초등학교가 인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면은 1987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다량 흡입하면 진폐증과 폐암, 후두암 등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우리나라에서는 2009년부터 사용이 전면 중지됐다.

이에 대해 LH는 “석면이 검출되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석면이 함유되어 있는 건축물 등을 철거 및 해체한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LH의 해명과는 다르게 해당 현장에서는 개인의 석면 자진철거와 불법철거, 폐자재 방치 등의 문제로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민경욱 의원은 “아이들이 많은 학교 시설 주변 작업장에서 석면이 검출되면 안전하게 해체 및 철거를 한다고 하더라도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은 높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며 “석면 제거 공사 중 공기 중에 날려 신체에 유입될 수 있기 때문에 학생들을 석면 제거 공사 현장과 철저히 격리하는 등 만반의 조치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급 발암물질 석면이 검출되고 LH 건설현장 중 초·중·고등학교 100m 이내 건설현장 68곳 (사진 = 민경욱 의원실)
1급 발암물질 석면이 검출되고 LH 건설현장 중 초·중·고등학교 100m 이내 건설현장 68곳 (사진 = 민경욱 의원실)

한편 현재 건설현장 석면 관리는 공사 전 위탁처리와 공사 중 석면 감리인을 두는 것 외에 별다른 대책이 없고 전수조사 등 지역 사회의 석면 불안 해소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위메이드
[AD]하나은행
[AD]부영건설
[AD]기업은행
[AD]한미약품
[AD]신세계 이마트
[AD]조이시티
[AD]LG유플러스
[AD]위메프
[AD]동아제약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