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신한금융, 영국 기후행동 챔피언과 탄소중립금융 확산 논의

2021-09-15 09:51,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신한지주(055550) #나이젤토핑 #영국 #탄소중립금융 #챔피언
14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영국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금융그룹)
14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영국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금융그룹)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영국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UK’s High-Level Climate Action Champion) 나이젤 토핑(Nigel Topping)과 만나 아시아지역 탄소중립(Net-Zero) 달성을 위한 국내 민간 금융회사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신한금융그룹의 탄소 중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글래스고 탄소중립 금융기관연합(Glasgow Financial Alliance for Net Zero, 이하 GFANZ)의 탄소중립 은행 연합(Net-Zero Banking Alliance, 이하 NZBA) 창립 서명 기관(Founding Signatory)으로 참여한 신한금융의 역할, COP26 관련 국내 금융기관의 협력 방안 등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회의에서 나이젤 토핑은 “COP26은 세계 기후 회복을 위한 핵심적인 논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탄소중립은 각국 정부뿐 아니라 민간의 협력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고 특히 아시아 지역국가들의 협력이 핵심이다”고 말했다.

또 “신한과 같은 많은 금융사들이 2050년까지 넷 제로(Net-Zero)를 선언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며 “GFANZ에서도 모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신한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태평양 금융에 대해 리더십을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2017년 그룹 회장 부임 이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직접 챙겨 온 이슈”라며 “앞으로도 기후금융 선진 그룹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연결고리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엔기후변화협약(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이하 UNFCCC)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업, 투자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이해관계자들과 협업하기 위해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 2명을 임명하고 있다.

고위급 기후행동 챔피언은 기업과 투자자, 도시와 지역의 협력을 강화하고 행동을 유도하며 정부와 UNFCCC 당사자들간의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연대를 이끌어내고 있다.

나이젤 토핑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이 선정한 챔피언 2명 중 1명으로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2021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이하 COP26)에서 비정부 기관을 대표하는 최고위급 인물이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AD]NH농협은행
[AD]우리은행
[AD]동아오츠카
[AD]국민은행
[AD]KB금융지주
[AD]한국부동산원
[AD]LH
[AD]한진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