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산은 “대우조선해양 경영진 선임은 대주주 권한…노조 주장은 불합리”

2022-10-01 12:21,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산업은행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매각 #한화그룹 #대우조선노조
 (사진 = 강수인 기자)
(사진 = 강수인 기자)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이하 대우조선 노조)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선 한화그룹에 박두선 대표를 포함한 현 경영진의 임기를 보장해 달라는 요구조건을 내걸었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은 “경영진 선임은 대주주의 고유한 권한”이라며 “노조는 불합리한 주장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9월 29일부터 이틀간 한화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관련 쟁의행위 안건에 대한 조합원 투표에서 쟁의 찬성을 가결하고 ‘현 경영진 임기 보장’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산은은 “조건부 투자계약 체결로 정상화의 기대가 높아지는 시점에 대우조선 노조가 투자 유치의 취지를 훼손하고 나아가서는 절차 진행에 중대한 차질을 초래할 수 있는 행위를 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대주주의 고유한 권한이자 책임인 경영진 선임과 관련해 현 경영진을 유임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투자 유치 절차 진행에 중대한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며 “재무 및 경영 역량이 있는 민간 투자자의 자본 확충으로 재무 상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미래 사업에 투자하는 것이 대우조선의 정상화를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산은은 이어 “대우조선 노조는 회사의 정상화와 고용 및 처우 개선이 뗄 수 없는 관계라는 점을 깊이 이해하고 불합리한 주장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산은은 대우조선 노조가 투자 유치 개시를 환영하는 수많은 구성원과 지역사회의 뜻을 반영해 관련 절차가 신속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6편-ESG경영 현대건설의 두 얼굴

 

[AD]신한카드
[AD]쿠팡
[AD]우리은행
[AD]하나카드
[AD]농협은행
[AD]에쓰오일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