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 NSP통신 인천, 경기북부 등 전국지사 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인쇄 확대 축소

농협중앙회, 선거때만 등장하는 가짜조합원 5만명…“관리 시급”

2022-10-06 09:37, 강수인 기자 [XML:KR:1201:금융]
#농협중앙회 #농협 #무자격조합원 #가짜조합원 #농협조합장선거
무자격조합원,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전년도에 평균보다 2배 증가
어기구 의원. (사진 = 어기구 의원실)
어기구 의원. (사진 = 어기구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내년 3월 제3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올해 농협의 무자격조합원이 5만명 넘게 적발돼 조합원 선거를 앞두고 가짜조합원에 대한 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시)이 농업협동조합중앙회(이하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무자격조합원 5만 835명이 적발됐다. 이 가운데 4만 4080명만 탈퇴 처리돼 여전히 6755명의 무자격조합원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무자격조합원 현황을 보면 매해 평균 5만 4800여명의 무자격조합원이 적발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전년도인 2014년과 2018년의 경우 무자격조합원이 각각 10만 4513명, 9만 4002명으로 평균보다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협동조합법 제26조에 따르면 조합원만 조합장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그러나 무자격조합원을 둘러싼 논란과 분쟁은 선거 때마다 발생해 오고 있다.

지난 2015년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는 일부 조합이 무자격조합원을 제대로 정비하지 않은 상태에서 선거를 치러 선거 무효 분쟁이 발생하는 등 많은 혼란이 초래됐다. 또 2019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도 무자격 조합원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상황에서 선거가 치러졌다.

어기구 의원은 “무자격조합원 선거참여는 농협의 운영과 의사결정, 농정마저도 왜곡하게 된다”며 “무자격조합원에 대한 실태파악 및 정리와 더불어 조합원 자격심사를 엄격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sink60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NSP7cut-6편-ESG경영 현대건설의 두 얼굴

 

[AD]신한카드
[AD]쿠팡
[AD]우리은행
[AD]하나카드
[AD]농협은행
[AD]에쓰오일
NSP통신 전국지사모집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7599-1620

okyes@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