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본문 바로가기(Go body) 메뉴 바로가기(Go Menu)

현대엔지니어링, 환경부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공모 9개 사업 선정

NSP통신, 정의윤 기자, 2023-04-05 09:36 KRX7
#현대엔지니어링 #환경 #무공해차전환브랜드사업 #전기차충전인프라구축 #무공해차전환
NSP통신- (사진 = 현대엔지니어)
(사진 = 현대엔지니어)

(서울=NSP통신) 정의윤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대표 홍현성)이 환경부가 주관하는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공모에 신청한 9개 사업이 모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2023년도 환경부 전기차 충전 보조금 지원 사업자로 선정된 25개사를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업계획을 신청 받아 선정된 사업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는 총 74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총 9개 사업을 주관하며 이를 통해 총 848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공급한다. 이 중 초급속 충전기는 3기, 급속은 374기, 완속은 471기다.

G03-8236672469

이에 따라 현대엔지니어링은 지자체 6곳(고흥군, 아산시, 오산시, 임실군, 함양군, 합천군)에 대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운영 사업과 현대자동차 그룹사 3곳(현대자동차, 기아, 현대모비스)의 무공해차 전환(K-EV100)을 위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운영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10월 EVC사업팀 신설 이후 오는 2025년까지 국내 시장 내 TOP5 지위를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난 2월에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모트렉스EV’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현대엔지니어링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과 모트렉스EV의 전기차 충전기 제조 역량 간 시너지효과로 국내 충전 인프라 구축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지자체나 그룹 계열사 외에도 공장, 업무, 상업, 주거시설, 주차장 등 생활시설 전반을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현재 전기차 시장규모가 급속히 확대됨에 따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에 집중하고 시설관리 역량 및 플랫폼을 기반으로 최상의 유지보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