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ad]nspna.com_goodgamestudios.com
dowjones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주간 금융동향]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74.3억 달러 흑자...서비스수지 적자 지속 외

(입력) 2018-01-05 18:21:44
(태그) #주간금융동향, #금융동향, #기업은행, #농협은행, #서비스수지
XMLYKR 금융

(서울=NSP통신) 이정윤 기자 = 지난해 11월 경상수지가 74억3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012년 3월 이후 69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서비스수지 적자는 늘어났다.

IBK기업은행이 관련 법 개정 사실을 모르고 평창동계올림픽을 활용한 마케팅을 했다가 다급하게 철회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점차 투기로 비화하는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 계좌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금융기관이 농협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74.3억달러 흑자...서비스수지 적자 지속=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는 74억3000억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2012년 3월 이후 69개월 연속 흑자 기조가 이어졌다.

하지만 2016년 11월(80억3000만달러)과 비교하면 흑자폭은 줄었다. 이는 서비스수지가 전년동월(-18억1000만달러) 보다 적자 폭이 32억7000만달러 늘어난 탓이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여행수지 부진이 이어지고 건설수지 흑자 폭이 줄어든 영향이다. 11월 여행수지는 15억5000만달러 감소했다. 여행수입이 11억3천만 달러였고 여행지급이 26억7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한은은 “중국인 관광객의 감소세는 지속된 반면 해외출국자수가 증가한 영향이다”고 설명했다.

11월 중국인 입국자 수는 1년 전보다 42.1% 감소했다.

노충식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여행수지 전망에 대해 “여행수지 적자는 중국의 사드관련 조치도 있었지만 완화되고 나서 아직까지는 중국인 입국자수가 크게 늘어나지 않은 탓”이라며 “한번에 개선될 수는 없지만 사드에 대한 중국의 조치들이 변화가 있다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평창올림픽 활용 마케팅했다가 하루만에 철회= 업계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이날 오전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특별예금을 판매한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메달을 15개 이상 획득하는 경우 등에 우대금리를 준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정식 후원사가 아닌 경우 평창동계올림픽을 활용한 마케팅을 할 수 없다는 올림픽조직위원회의 지적을 받고 기업은행은 해당 보도자료를 취소한다고 각 언론사에 공지했다.

또 전날 출시한 특별예금 상품의 판매도 중단하기로 했다.

이는 기업은행이 지난해 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특별법’이 개정돼 매복마케팅 금지조항이 생긴 사실을 몰라서 벌어진 일이었다.

해당 조항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상징물 등을 사용할 수 없는 자가 대회나 국가대표에 대한 응원과 연계해 대회나 조직위원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오인하게 하는 표시나 광고를 금지하고 있다.

◆가상화폐 가상계좌 1위는 농협...잔액 7865억원 달해=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실에 제출한 ‘가상통화 취급업자 관련 은행 계좌 수 및 예치금액’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12일 기준으로 농협은행의 잔고가 은행 중 가장 많았다.

농협의 가상계좌 발급 계좌는 단 2개였지만 계좌 잔액이 7865억원에 달해 국내은행 중 단연 최고였다.

가상계좌는 대량의 집금·이체가 필요한 기업이나 대학 등이 은행으로부터 부여받아 개별고객의 거래를 식별하는 데 활용하는 법인계좌의 자(子) 계좌다. 1개의 법인계좌 아래에 거미줄같이 많은 가상계좌가 있다.

농협의 경우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과 3~4위권 대형사인 코인원의 주거래은행이다 보니 가상계좌 발급 건수는 가장 작지만 계좌 잔고는 가장 많다. 가상계좌 수는 수백만 좌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농협은 자산 등 규모 면에서 국내 은행 중 5위 수준이지만 지난해 말 기준 점포 수로 국내 은행 중 1위다. 지방 곳곳까지 농협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뒤집어 보면 농촌 구석구석까지 가상화폐 거래를 하기 좋은 구조라는 의미다.

박용진 의원은 “가상화폐의 투기과열, 불법자금거래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음에도 은행들이 이에 편승해 막대한 수익을 거둔 것은 사실상 불법행위를 방조한 것과 다름없다”면서 “은행 자체적인 보호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이정윤 기자, nana1011@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AD]
daum news publish

 

 

 

 

 

 

NSP리포트
더보기
[외환마감]원·달러 환율 1070.1원 마감...4.2원↑
[외환마감]원·달러 환율 1070.1원 마감...4.2원↑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 종가보다 4.2원 오른 1070.1원에 마감했다.
수은-무보, 해외프로젝트 수주·일자리 창출 지
262978번 기사 사진
수은-무보, 해외프로젝트 수주·일자리 창출 지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은 한국무역보험공사(무보)와 ...
최종구 “7월, 소상공인 카드수수료율 경감 추진
262964번 기사 사진
최종구 “7월, 소상공인 카드수수료율 경감 추진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소상공인 카드수수료율 경감 ...
[AD]고양시 꽃박람회
[AD]LG유플러스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전국 취재본부및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대구, 부산,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2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