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본문 바로가기(Go body) 메뉴 바로가기(Go Menu)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주민들 원하는 곳부터 재건축 신속 추진 약속

NSP통신, 강은태 기자, 2023-04-08 08:18 KRX7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1기 신도시 #재건축

“1기 신도시가 30년이 되면서 재건축은 주요 정책이 됐다”

NSP통신-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일산3동 행정복지센터 주민과의 대화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 고양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일산3동 행정복지센터 ‘주민과의 대화’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 고양시)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1기 신도시인 일산의 재건축과 관련해 주민들이 원하는 곳부터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동환 시장은 7일 일산3동 행정복지센터 ‘주민과의 대화’를 열고 “성남 분당의 다리 붕괴사고로, 오늘 아침 일산의 노후 육교와 교량 긴급 안전점검에 나섰다”며 “이처럼 1기 신도시가 30년이 되면서 재건축은 주요 정책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일산 재건축 현장에 방문했던 원희룡 국토부장관에게 건의해 1기 신도시를 포함한 노후택지지구에도 특별법이 적용되도록 법안 명칭을 바꿨다”며 국회에 상정된 노후계획도시 특별법안을 소개했다.

G03-8236672469

특별법 적용 대상은 ‘택지조성 완료 후 20년 이상 경과한 100만㎡ 이상의 택지 등’으로 일산은 물론 화정·능곡 등 노후 비율이 높은 지역이 포함됐다.

또 이 시장은 “그동안 재건축 사업이 어려웠던 이유 중에 하나가 안전진단 이었다”면서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하고 이를 위한 사전컨설팅 용역을 공모해 주민들이 원하는 곳부터 빨리 진행하겠다”고 강조하며 선도지역 개념으로 특별정비구역을 몇 곳을 지정해 추진하겠다는 것.

이어 “주민들이 원하는 주민 맞춤형 재건축을 통해 지역별로 특색있게 추진하고 재건축 사업 시 아파트만 공급하지 말고 서울 테헤란로처럼 역세권에 대기업 등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피력했다.

이 시장은 이에 앞서 “고양시는 살기 좋은 도시이지만 아쉬운 면도 있다”며 “시민들은 교통과 일자리에 불만이 있다”며 베드타운·위성도시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고양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상 인구과밀권역 등의 규제로 인해 기업·대학 등이 들어오기 어렵지만 인구수는 시 승격이 있었던 1992년 26만명에서 특례시가 된 2022년 기준으로 108만명으로 늘어 4배나 급격히 증가했다.

이 시장은 “고양시는 인재가 많이 있는 등 잠재력이 있는 도시이지만 일자리가 부족하다”며 “기업이 들어올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일자리를 확보하지 않으면 미래의 희망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되면 800여 만평 규모에 지능형 이동수단(스마트 모빌리티), 바이오 의료, 전시복합산업(마이스), K-컬쳐, 인공지능, 반도체 등의 산업이 집중될 수 있다”며 “이로 인해 고양시가 자족도시로 체질이 바뀌고, 우리 자녀와 청년들의 출퇴근 문제도 해결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특히 이 시장은 이번 일산3동 행정복지센터 ‘주민과의 대화’에서 제2의 호수공원이 조성되는 창릉천 정비와 ‘자유로-강변북로 지하 고속도로’ 공약을 실현할 수 있는 고양-양재 고속도로 사업 등 광역교통 확충, 주요 현안인 백석동 신청사와 원당 재창조 프로젝트를 공유했다.

NSP통신-일산3동 행정복지센터 주민과의 대화 기념사진 (사진 = 고양시)
일산3동 행정복지센터 ‘주민과의 대화’ 기념사진 (사진 = 고양시)

한편 이 시장은 고양시 44개 동을 방문해 핵심 정책 및 현안을 설명하는 ‘2023년 동 주민과의 대화’를 이날 마무리했지만 시청사 이전을 이유로 방문을 반대했던 일부 동 주민과의 만남은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03-8236672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