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인쇄하기기사크게보기기사작게보기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 NSP통신

연금복권 100회 당첨번호 2조372550번•2조584089번

(입력) 2013-05-30 12:05:46 (수정) 2013-05-30 12:19:19 (DB:KR)
(태그) 연금복권, 연금복권1등, 복권

 

KB캐피탈

[서울=NSP통신] 박천숙 기자 = 29일 저녁 연금복권520의 100회 1등 당첨번호가 ‘2조372550번’과 ‘2조584089번’으로 결정됐다.

2등은 각 1등의 맨 끝자리 앞뒤 번호로 1억원씩 총 4명이다. 3등은 각조 993507번으로 1000만원의 당첨금을 받는다.

 

100만원의 당첨금을 받는 4등은 끝자리 87847번이다. 당첨금 2만원인 5등은 끝자리 755번이고, 2000원이 지급되는 6등은 64번과 27번이다. 당첨금 1000원인 7등은 끝자리 9번과 0번이다.

1등 당첨금은 한 번에 지급되지 않고 매월 나눠주는 분할 방식으로 지급된다. 매월 500만원이지만 세금 22%를 떼면 실제 수령액은 390만원 정도다.

◆조단위를 석권한 ‘2’=조단위부터 일단위까지 총 7개로 구성된 연금복권 1등 당첨 번호는 매회 두 개가 나오게 된다. 이에 따라 각 단위별로 얻어지는 번호 역시 두 개. 연금 복권은 1등 당첨 번호 추첨 시 각 자리별로 복원 추출 형식을 취하기 때문에 특정 자리에서 같은 번호가 출현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경우가 그리 많은 것은 아니다. 특히 만단위 이하 번호의 경우 0부터 9까지 10개의 숫자가 존재하기 때문에 첫 번째 당첨 번호의 특정 자리에서 어떠한 번호가 나왔다고 가정할 때, 두 번째 추첨에서도 같은 자리에 같은 번호가 나올 가능성은 10분의 1에 불과하다. 번호가 9개로 구성된 십만단위 역시 9분의 1에 불과하며 그나마 번호가 7개인 조단위 역시 이러한 경우의 출현 확률은 15%미만.

그런데 제 100회 연금복권 추첨에서 조단위에 같은 번호가 출현했다. 조단위 ‘2’가 그 주인공이다. 흥미로운 점은 ‘2’의 조단위 번호 석권이 매우 오랜만이라는 점. 이번 100회 연금복권 추첨을 포함해 ‘2’가 조단위 번호들을 석권한 경우는 연금복권 역사상 이번이 두 번째인데, 첫 번째 사례는 연금복권 초창기인 제 2회 추첨이었다. 따라서 이 패턴은 거의 2년만에 등장한 패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지금까지의 연금복권 추첨에서 조단위를 가장 많이 석권해본 번호로는 무엇이 있을까? 100회까지의 연금복권 추첨에서 특정 번호가 조단위를 석권했던 경우는 총 15회가 있다. 이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번호는 ‘5’와 ‘7’. 두 번호는 조단위 석권을 각각 3회씩 기록하면서 가장 많은 조단위 석권 횟수를 기록했는데, 이와 반대로 조단위 석권 횟수가 가장 적은 번호는 ‘3’이 있다.

특정 번호가 조단위를 석권하는 경우는 이론적인 경우는 7회당 1회이다. 하지만 실제 추첨 결과들을 기준으로 보면 이는 6.6회당 1회로 약간 더 비율이 높아진다. 특정 번호의 조단위 석권이 이론에 비해 미세하게나마 더 많이 일어나는 패턴임을 기억하자.

◆SE값 5의 출현=이번 추첨의 첫 번째 당첨 번호 ‘2조 372550’에는 특이 패턴이 숨어 있다. 바로 SE값이다. SE값이란 각 자리 순으로 당첨 번호를 나열했을 때 같은 숫자가 연속해서 출현하는 경우를 말하는데, 첫 번째 당첨 번호에서 5가 SE값에 해당했다.

SE값 5는 최근 들어 자주 출현하고 있는 패턴이다. SE값으로 5가 출현한 것은 지금까지의 연금복권 추첨에서 총 10회가 있었는데 각 구간별로 출현에 있어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SE값 5의 출현은 꾸준함과 거리가 먼가보다.

 

지금까지의 연금복권 추첨에서 SE값 5의 출현이 가장 많았던 것은 1회~10회 사이이다. 이 기간 2회, 8회, 10회 추첨에서 각각 SE값 5가 출현한 적이 있으며 2회 추첨의 경우는 3자리 연속 5라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11회를 시작으로 63회 연금복권 추첨까지 정확히 1년 동안, SE값 5가 출현한 것은 제 47회 연금복권 추첨의 ‘6조 987255’가 유일했다. 거의 출현을 기록하지 못한 것이다.

최악의 부진을 겪던 SE값 5는 이후 64회와 76회에서 출현을 기록한 이후 87회, 89회, 93회에서 연달아 출현을 기록하며 다시금 살아나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추첨에서도 등장하면서 최근 들어 조금씩 출현 횟수가 늘어나고 있는 모습인데, 이대로라면 추후 추첨에서도 SE값 5의 등장을 기대해 볼만 하다고 할 수 있다.

/엄규석 복권정보업체( lottorich.co.kr )통계전문가

 

박천숙 NSP통신 기자, icheonsu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쇄하기크게보기작게보기

 

 

 

참네트워크

 

 

 

NSP리포트
더보기
한전KPS, 3분기 영업익 375억..전년비 76.7% 증가
한전KPS, 3분기 영업익 375억..전년비 76.7% 증가
한전KPS(051600)는 31일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37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6.7% 증가했다고 공
플레이위드, 주가급등 사유없다
플레이위드, 주가급등 사유없다
플레이위드(023770)는 31일 최근 주가급등 관련 조회공시 답변에서 “최근의 현저한 시황변
아이엠, 30억 규모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 체결
아이엠, 30억 규모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 체결
아이엠(101390)은 31일 주가 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한국투자증권과 30억원 규모의 자
유디치과
가장 많이본 뉴스

 

NSP통신 전국지사모집more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인 NSP통신이 1월 1일부터 전국 지역 지사를 모집합니다.


모집지역

인천, 경기동부, 경기남부, 경기북부, 대전/충남, 광주, 강원, 충북, 전북, 대구/경북, 울산, 경남, 경남서부, 제주 등 14개 지역


모집문의 [상세보기]

070-4348-3112

yesok@nspna.com, 지원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