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4전현숙, 김무성의 안철수·홍준표 3각연대 타진 사실과 달라-NSP통신
반복내용 건너뛰기(skip to main content) 본문 바로가기(Go body) 메뉴 바로가기(Go Menu)
G03-8236672469

전현숙, 김무성의 안철수·홍준표 3각연대 타진 사실과 달라

NSP통신, 강은태 기자, 2017-03-23 11:05 KRD7
#전현숙 #김무성 #안철수 #홍준표 #국민캠프

“안 후보는 김 의원 만난 적도 없고 만날 생각도 없다”

NSP통신-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 (국민캠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 (국민캠프)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캠프 전현숙 대변인은 23일 조선일보 3면에 실린 ‘김무성, 안철수·홍준표 오가며 3각 연대 타진’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전 대변인은 “해당 기사에 따르면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반(反)문재인 단일 대오를 만들기 위해 이달 초 안철수 후보를 만나 각 당의 후보가 선출된 후 연대 문제를 제대로 논의해보자는 얘기를 나눴다고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 대변인은 “안 후보는 김 의원을 만난 적도 없고 만날 생각도 없다”고 강력하게 반박했다.

G03-8236672469

이어 “안 후보는 일관되게 연대에 관한 입장을 밝혀왔고 국민의당 중심의 정권교체를 주장해왔다”며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 국정농단에 책임이 있는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 특정인을 반대하는 모든 정치공학적인 연대는 국민들에게 실망감과 분노를 안겨줄 뿐이다”고 비판했다.

특히 전 대변인은 “안철수 후보는 오직 국민과의 연대를 통해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다”며 “다시 한 번 오늘자 조선일보 기사는 명백한 오보이며 허위사실임을 밝히며 해당 언론사는 정정보도를 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NSP통신/NSP TV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